2015년 09월 27일 주일설교

레위기 23:39-44
초막에 거주하게 하신 이유

 

설교 듣기

 

[핵심 구절]
이는 내가 이스라엘 자손을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내던 때에 초막에 거주하게 한 줄을 너희 대대로 알게 함이니라 나는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이니라(레23:43)

[한줄 요약]
추석과 같은 절기가 수장절입니다. 다른 이름으로는 초막절이라고 하는데, 추수를 끝내고 하나님 나라를 생각하게 하는 절기입니다.

 

[개요]

1.  수장절과 초막절
농사 즉, 사업을 기준으로 보면 수장절
역사를 기준으로 보면 초막절입니다.

2.  과거와 미래, 영원
초막절은 과거를 기초로 하는 절기입니다.
추수가 그렇고 초막에서 생활하는 것이 그렇습니다.

3.  추수와 안식
하나님께서 추수하실 때가 있습니다.
추수 후에 안식하듯이 신자는 영원한 나라에 들어갑니다.

[결론] 추수를 통해서 하나님의 섭리와 하나님의 나라를 깨닫자.

2015년 09월 20일 주일설교

사도행전 13:42-52
“주의 말씀이 두루 퍼지니라”

 

설교 듣기

 

[핵심 구절]
주의 말씀이 그 지방에 두루 퍼지니라

 

[한줄 요약]
바울이 전한 예수 그리스도 중심의 성경 말씀이 지역에 퍼지자 큰 부흥이 일어났습니다.

[개요]
1.  바울이 전한 말씀
유대인들의 성경 해석과 다름
예수 그리스도 중심의 성경 해석

2.  성경과 해석
성경을 공부한다는 건 관점(교리)을 배우는 것
바른 교리의 재발견이 부흥의 전조(로이드 존스)

3.  그리스도를 아는 것
지식이 아니라 삶
이론이 아니라 실재

 

[결론] 그리스도 중심의 말씀이 전파되는 곳에 부흥이 임한다.

쓰는 기도

제가 좋아하는 기도 방법 중에 하나는 “쓰는 기도”입니다. 기도는 말로 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소리 내서 기도할 여건이 안 될 때는 기도를 쓰는 것도 좋은 것 같습니다.

기도를 쓰게 되면 무엇보다 내가 기도하려는 내용이 무엇인지 스스로 정리할 수 있고, 또, 나중에 기도 내용을 보면서 응답 여부를 확인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때때로 과거에 했던 기도가 나도 모르게 응답된 것들을 확인하게 되면 뜻밖의 선물을 받은 것같은 기쁨을 누릴 수 있습니다.

쓰는 기도를 실천하는 방법은 일단 짧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되도록 한 가지 기도를 한 문장의 기도문 형식으로 하는 것이 좋습니다. 예를 들면, 자녀 건강을 위해서 기도한다면, “자녀들 건강주시도록”이라고 쓰지 마시고, “하나님, 000에게 건강을 주시옵소서”라고 쓰는 것입니다.

다양한 기도 방법을 익혀두면 기도의 폭을 넓힐 수 있습니다. 따라서, 쓰는 기도도 익혀 두시기를 부탁드립니다.

2015년 09월 13일 주일설교

사도행전 13:13-41
“이 사람의 후손 2”

 

설교 듣기

 

[핵심 구절]
하나님이 약속하신 대로 이 사람의 후손에서 이스라엘을 위하여 구주를 세우셨으니 곧 예수라(행 13:23)

[한줄 요약]
사도 바울은 설교를 통해서 구약 성경의 모든 가르침이 결국 예수님을 가리키고 있다는 사실을 증언했습니다.

[개요]

  1. 바울의 설교
    이미 구약 성경을 아는 사람들이 대상
    구약 성경의 목적이 예수님을 증언하는 것임을 밝힘
  2. 바울의 논증
    하나님의 마음에 맞는 사람, 다윗(22절)
    예수님을 다윗의 후손으로 소개함(23절)

  3. 이 사람의 후손
    다윗을 비롯한 구약 성경의 인물들은 예수님의 모형
    성령의 사역은 말씀이 실재가 됨

[결론] 구약의 인물을 본받지 말고 그들을 통해서 예수님을 만나자!

가족간의 상처

어떤 상황에서건 사람들에게 가족은 가장 중요하다.
비록 한집에 살지 않아도, 마음속에서 가족으로
생각하는 대상들은 아플 때, 실패할 때, 정말 외로울 때, 기대고 싶은 존재들이다.
그러나 바로 그런 기대감 때문에 상처가 더 큰 것도 가족이다. 상담을 하다 보면, 가장 크고 오래가는 상처는 가족끼리 주고받는 것을 보게 된다.

– 이나미의《당신은 나의 상처이며 자존심》중에서 –

가족간의 상처는 필연입니다.
가장 가까운 존재이기 때문입니다.
가깝기 때문에 부딪치고 긁히고 아파합니다.
멀리 있으면 부딪칠 일도 긁힐 일도 없습니다.
가족간의 상처는 사랑과 믿음의 다른 얼굴입니다.
더 큰 사랑, 더 큰 믿음으로 성장시키는 필연의 통로입니다.

 

[출처] 고도원의 아침편지, 15.09.01

2015년 09월 06일 주일설교

사도행전 13:13-41
“이 사람의 후손 1”

 

설교 듣기

 

[핵심 구절]
하나님이 약속하신 대로 이 사람의 후손에서 이스라엘을 위하여 구주를 세우셨으니 곧 예수라(행 13:23)

 

[한줄 요약]
사도 바울은 설교를 통해서 구약 성경의 모든 가르침이 결국 예수님을 가리키고 있다는 사실을 증언했습니다.

 

[개요]

  1. 바울의 설교
    이미 구약 성경을 아는 사람들이 대상
    구약 성경의 목적이 예수님을 증언하는 것임을 밝힘
  2. 바울의 논증
    하나님의 마음에 맞는 사람, 다윗(22절)
    예수님을 다윗의 후손으로 소개함(23절)

  3. 이 사람의 후손
    다윗을 비롯한 구약 성경의 인물들은 예수님의 모형
    성령의 사역은 말씀이 실재가 됨

[결론] 구약의 인물을 본받지 말고 그들을 통해서 예수님을 만나자!

좋아하는 것과 사랑하는 것의 차이

좋아한다는 것은
그 사람으로 인해 내가 행복해졌으면 하는 것이고,
사랑한다는 것은
그 사람이 나로 인해 행복해 졌으면 하는 것이다.

좋아하면 욕심이 생기고,
사랑하면 그 욕심을 포기하게 된다.

지구가 멸망해서 탈출하는 우주선이 있다면,
좋아하는 사람은 내 옆자리에 태우고 싶고,
사랑하는 사람은 내 자리를 주고 싶은 것이다.

좋아해서 들으면 가슴이 설레고,
사랑해서 들으면 눈물이 난다.

꽃을 좋아하는 사람은 그 꽃을 꺾지만,
꽃을 사랑하는 사람은 그 꽃에 물을 준다.

좋아하면 웃는 날이 많고,
사랑하면 우는 날이 많다.

좋아하는 사람은 내 곁에 두고 싶고,
사랑하는 사람은 그 사람 곁에 있고 싶은 것이다.

좋아하는 것은 감정의 흔들림이지만,
사랑하는 것은 영혼의 떨림이다.

좋아하면 그 사람이 나 없으면
힘들기를 바라는 것이고,
사랑하면 그 사람이 나 없어도
행복하길 바라는 것이다.

좋아할 땐 가슴이 두근두근,
사랑할 땐 가슴이 시큰시큰.

좋아한다는 건
앞서 걷고 있는 당신을 뒤따라 가는 것이고,
사랑한다는 건
내 걸음을 당신에게 맞춰가는 것이다.
좋아한다는 건

그 사람을 포기했을 때 내가 잃어버릴 것은
당신 하나 뿐인거고,
사랑한다는 건
그 사람과 헤어졌을 때 내가 잃어버린 것은
당신을 뺀 나머지 모든 것이다.

좋아한다는 건 이 글을 보고
누군가가 떠오르는 것이고,
사랑한다는 건 이 글을 보고
누군가가 눈물 날 만큼 보고 싶어지는 것이다.

 

[출처] 빙글, https://goo.gl/v8NTRK

인간과 만족

돈이 많으면 편합니다. 걱정할 것이 없습니다.

새 차가 필요하면 최신식 차를 사면되고 으리으리한 저택도 돈을 주고 매입을 하면 됩니다. 월급 몇 푼 때문에 마음에도 없는 직장에 붙잡혀 있을 필요도 없고 좋은 옷을 입은 사람을 부러워할 필요도 없습니다. 여행을 하고 싶으면 아무리 멀어도 떠나면 됩니다.

만일 우리가 이렇게 살게 된다면 만족을 할까요. 만족하는 사람이 없다고 합니다.

“부자란 어떤 사람인가. 만족하는 사람이다. 그 사람이 누군가. 아무도 없다”

벤저민 프랭클린의 말입니다.

 

[출처] CBS 1분 묵상, 2015.09.02

좀 멋지게 살자

좀 멋지게 살자.

멋진 건 스스로 낮아지는 것.

주어진 걸 적절하게 취하고 나머지는 환원하는 것,

나를 위한 소비보다 남을 위한 나눔이 많아지는 것을 말해.

– 오선화의《야매상담》중에서 –

 

같은 부자라도 멋있는 부자, 멋없는 부자로 갈립니다.

명품에 고급 향수에 온갖 것으로 꾸미고 붙여도 ‘땅콩’ 하나에 걸려 넘어지면 속절없이 추락합니다.

나눔, 환원, 배려, 스스로 낮아지기… 멋지게 사는 사람들의 핵심 키워드입니다

 

[출처] 고도원의 아침편지, 2015.09.04

잿빛 모래쥐의 걱정

사하라 사막의 잿빛 모래쥐가 건기를 나는데 필요한 풀뿌리는 2킬로그램 정도지만 온 사막을 헤집고 다니며 10킬로그램이 넘는 풀뿌리를 물어 나릅니다. 그중 대부분은 썩어버립니다.

연구에 따르면 모래쥐의 습성은 유전인자에 의해 결정이 되는데 태생적으로 걱정이 많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고통과 피곤에 시달리면서도 몇 십 배나 많은 풀뿌리를 모읍니다.

우리 인간도 이와 비슷합니다. 재산도 많고 안락한 주택에 살면서도 일평생 모으며 살다 인생을 끝냅니다. 내일의 문제는 내일에 맡깁시다.

 

[출처] CBS 1분 묵상, 2015.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