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악마 유감

월드컵의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작은 공 하나를 놓고 경기하는 모습을 보면서 전 국민이 마음 졸이는 것이 어리석게 보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지난 2002년 한국 월드컵이 가져다 준감동을 기억하는 사람들은 그 작은 공이 전 국민을 위로하고 격려하는 마력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에 동의할 것입니다. 어쩌면 우리는 무엇이든 모두가 하나가 될 수 있는 대상이 필요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한 가지 월드컵이 시작되면 신경 쓰이는 일이 있는데, 그것은 우리 나라 국가 대표팀을 응원하는 ‘붉은 악마’ 때문입니다. 단순히 이름만이 아니라 날이 갈수록 ‘악마 뿔’과 ‘악마 복장’까지 갖추고 응원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모습을 보면서 걱정이 앞섭니다.

우리 나라 국가 대표팀이 승리할수록 ‘악마’가 칭송을 받는 웃지 못할 상황이 되어 버렸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성급하게 문제 제기를 제기하면 갈등만 더 일으킬 수 있기에 그렇게 하는 것은 지혜롭지 못한 행동이라 생각됩니다.

그리스도인들이라도 중심을 잡고 올바른 응원 문화 를 만들어 갔으면 합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