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을 학대하지 마라

우리는 가끔 내 몸에 지나친 요구를 할 때가 있습니다. 잠을 건너뛰거나, 제대로 챙겨먹지 않거나, 운동을 소홀히 하거나, 지나치게 무거운 것을 들거나 하는 경우가 그것입니다. 이런 것은 건강을 해치거나 부상을 초래할 수도 있습니다.
몸이 바라는 것은 명백합니다. 충분한 영양섭취, 휴식과 쉼, 그리고 적당한 운동입니다. 이러한 삶이 균형 잡힌 삶을 가져다줍니다.

“우리는 간혹 앞뒤가 맞지 않는 명령을 우리 신체에게 내린다” 헨리 밀러의 말입니다.

 

[출처] CBS 1분 묵상, 2015.10.17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