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0_[대강절2] 예수님이 나를 변화되게 합니다

창세기 02:01~25
2017년 12월 10일 주일 설교

 

설교 듣기

 

 

[한줄 요약]

예수님은 언약을 맺으시고 하나로 연합하여 나를 변화시켜 주십니다.

[개요]

대강절에 창세기를 설교하고 있습니다. 창세기는 매우 심오하기 때문에 다양한 묵상을 가능하게 합니다. 저는 예수 그리스도와 관련해서 살펴보고자 합니다.

0. 돈보다 소중한 것은?

지금 세상 사람들은 ‘돈’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하지만, 돈의 힘은 그만큼 강력합니다. 하지만, 돈만큼이나 강력한 힘을 가진 것이 하나 더 있는 것 같습니다. 그것은 무엇일까요? ‘사랑’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물론 여기서 ‘사랑’은 하나님의 사랑을 의미하는 ‘아가페’가 아니라 인간적인 사랑을 의미하는 ‘에로스’입니다.

C.S. 루이스는 ‘네 가지 사랑’이라는 책에서 인간의 사랑은 충족적인 개념이 아니라고 말합니다. 그러면서, 사랑이 그것 자체로 충족한 개념이 아니라면 우리는 어디로 가야 하는 것인지를 묻습니다. 애정과 우정, 그리고 에로스의 파괴적인 속성이 상대방을 구속하고, 다른 이를 분리시키는 악한 이기적 집단이 되고, 서로의 인격과 개별성을 무시하고 삼켜버리는 탐욕스러움이 될 수밖에 없다는 당위성으로 이끌어갑니다.

루이스는 이렇게 말합니다.  “하나님은 사랑이다. 하지만, 사랑이 하나님의 위치에 올라가면, 사랑은 악마가 됩니다.”(p101) 이 선언 이후에 그는 마지막 종류의 사랑인 ‘자비’로 이끌어간다. 이 사랑은 모든 이전의 사랑이 끝까지 그 온전함을 잃지 않도록 만드는 도움으로 오직 ‘필요한 것이 전혀 없으신 하나님의 사랑’이라고 말한다.

어쨌든, 사람들이 ‘사랑’를 매우 갈망하고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사실입니다.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어떻습니까?

사랑보다 중요한 것이 있을까요? 저는 성경을 연구하면서 특히 창세기 2장에서 ‘사랑’보다 중요한 것을 발견했습니다. 그것은 무엇일까요? ‘언약’이라고 생각합니다.

 

1. 2:1~7 인간, 언약할 수 있는 존재가 되다

지난 시간에 저는 인간이 존귀한 이유가 하나님의 형상을 닮아서라고 말씀드렸습니다. ‘존재 가치’보다 ‘관계 가치’가 비교할 수 없을만큼 중요한데 인간은 하나님과 밀접한 관계를 맺었기 때문에 소중한 존재가 되었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인간이 하나님과 밀접한 관계에 있게 된 이유를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그 이유는 하나님과 인간이 언약을 맺었기 때문입니다

사실 가장 중요한 부분은 인간이 하나님과 언약을 맺을 수 있는 존재가 되었다는 것입니다. 언약은 자기 스스로 독립된 인격을 갖추고 자기 행동에 책임질 수 있는 인격적인 존재만 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2. 2:8~20 하나님과 언약을 맺다

선악과는 하나님과 인간이 맺은 언약입니다. 이것은 호세아 6:7을 통해서 간접적으로 알 수 있습니다.

[6:7] 그들은 아담처럼 언약을 어기고 거기에서 나를 반역하였느니라

이것은 하나님께서 호세아에게 하신 말씀인데, 아담이 선악과를 먹은 것을 ‘언약을 어긴 것’이라고 말씀하고 계십니다. 따라서, 우리는 선악과가 하나님과 아담이 맺은 언약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하나님과 아담이 맺은 언약은 일종의 ‘고용 계약’입니다. 하나님은 아담에게 무조건 일을 시키신 것이 아니라 정당한 계약을 맺고 그 계약에 따라서 일을 시키셨습니다. 하나님의 성품을 알 수 있게 하는 장면입니다. 하나님께 ‘언약’은 매우 중요합니다.

한편, 선악과를 먹은 것은 단순한 실수가 아니라 언약 위반입니다. 죽음이라는 실로 엄청난 대가를 치러야하는 위반입니다.

 

3. 2:21~25 언약은 결혼입니다

창세기 2장 후반부에 남자와 여자의 결혼에 대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결혼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는 이유는 하나님께서 바라시는 언약의 최종 모습이 결혼이기 때문입니다. 일반적으로 언약은 상호 이익을 위해서 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결혼은 상대방의 이익을 위해서 합니다.

[결론]

언약의 최종적인 모습은 결혼으로 표현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