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사람들이 왜 계속 가난한지 이해를 못하시겠다고요?

가난한 사람들이 왜 계속 가난한지 이해를 못하시겠다고요? 그렇다면 당신은 소시오패스일지도 모릅니다.

다소 도발적인 제목과 내용의 <가디언> 칼럼입니다. 최근 자주 회자하는 화두 가운데 하나인 공감 능력을 직설적으로 다루고 있는 글이기도 합니다.

지난주 저는 가정 폭력에 시달리는 여성과 아이들의 보호소를 짓고 운영하는 데 필요한 기금을 모으는 자선단체 모금 행사에 다녀왔습니다. 많은 이들의 참여와 지지 속에 행사는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고, 목표로 했던 금액도 모을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모금 행사가 성황리에 열렸다고 가정 폭력에 대한 이해와 관심이 전 사회적으로 자리를 잡았다고 보기는 아마 힘들 겁니다. 여전히 사뭇 진지한 얼굴로 제게 이런 질문을 하는 사람들을 심심찮게 만날 수 있기 때문이죠.

“저, 근데 사실 저는 정말 이해가 안 돼서 그러는데요, 그 사람들(가정 폭력 피해자)은 왜 그냥 집에서 도망치지 않는 거죠? 그렇게 끔찍한 일을 당하고 있는데 왜 그걸 참고 사는 거예요?”

여기서 정말 왜 그들이 가정 폭력의 굴레를 못 벗어나는지를 구구절절 설명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간단히 요점만 정리해보자면, 우선 여성들이 자기가 집을 나가 이 상황에서 도망치면 남겨진 자식들이 끔찍한 폭력을 홀로 이겨내야 할 상황을 그리며 참는 쪽을 택합니다. 이미 수개월, 수년간 폭력에 노출된 이들은 심리적으로 이런 끔찍한 상황을 버티는 방법을 어느 정도 터득했을 가능성도 높습니다. 자존감은 이미 바닥까지 떨어져있을 것이고, 의사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자유도, 경제적으로 새로운 삶을 도모해볼 여유도 아마도 없을 겁니다. 한 마디로 도망가도 무얼 할지 모르고, 갈 데도 없는 상황인 거죠.

자, 제가 오늘 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가정 폭력에 관한 것이 아닙니다. 저 위에 적어놓은 저런 종류의 질문은 사실 수많은 분야에서 시도때도 없이 터져나옵니다. 가난한 사람들이 더 아껴쓰고 어떻게든 한 푼이라도 모을 생각을 해야지 왜 불평만 하느냐, 건강에 안 좋은 거 알면서도 왜 자꾸 패스트푸드만 먹고 술, 담배는 도대체 왜 못 끊는 것이냐는 등 비슷한 종류의 질문은 얼마든지 찾을 수 있습니다. 이런 질문 자체가 잘못됐다기보다는 근본적으로 눈 앞에 펼쳐지는 상황에 전혀 공감을 하지 못하는 것이 문제라면 문제인데, 최소한의 공감 능력이 필요한 일을 하는 이들이 저런 질문을 태연하게 던질 때는 정말 사태가 심각하다고 봐야 할 겁니다. 공감 능력이 필요한 직업 가운데 정치인을 빼놓을 수 없겠죠. 좌우를 막론하고 공감의 수준은 어쩌면 비슷할지도 모릅니다. 좌파(영국 노동당)는 어쨌든 가난한 사람들한테 마음의 빚이라도 진 것처럼 이런저런 궁리를 하기야 하겠지만, 도대체 왜 이 사람들이 가난의 굴레를 못 벗어나는지는 모르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우파(영국 보수당) 가운데 일부는 어쩌면 정말로 무식하고 못 배워서 가난한 거라고 믿고 있는 이들도 있을 겁니다.

지금 이 순간도 상황을 이해하지 못하고 저런 질문을 태연하게 던지며 많은 이들의 가슴에 못을 박고 있는 정치인들을 향해 저는 정말로 몇 가지만 묻고 싶습니다. 제 질문이 어쩌면 이해를 돕고 공감 능력을 키워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거든요. 자, ㅇㅇㅇ 의원님, 의원님에게도 정말로 뭘 해도 안 되는 날, 말 그대로 잊어버리고 싶은 날이 있었겠죠? 일이 전혀 안 풀리고, 그냥 다 잊고 어디 좋은 식당이나 바에 가서 비싼 양주나 한 모금 들이키며 그냥 흘려보내고 싶은 날이요. 일주일 내내 좋은 한정식집, 고기 한 번 못 먹고 일만 죽어라고 하는데도 상황은 점점 불리하게 돌아만 가는 답답한 시기도 있잖아요. 그렇죠? 그러면 이제 생각해보세요. 상상하기조차 힘든 일이라는 거 알지만 그래도 한 번 해보세요. 만약 당신의 삶 전체가 매일매일 그런 최악의 날이, 아니 실은 그보다도 더 엉망이지만, 어쨌든 그런 최악의 날의 연속인데 도저히 터널 끝의 불빛 같은 건 보이지 않고, 그렇다고 당신이 할 수 있는 것도 사실상 별로 없다면 어떡하시겠어요? 휴일? 휴일이 어딨어요. 한달에 28일 정도는 일해야죠. 주식 팔아서 처분하고 한적한 데 가서 살겠다고요? 아이고, 지금 제가 설명한 상황을 전혀 이해를 못하신 건가요? 하루 벌어 하루 살아야 하는 삶이라고요, 월급 많이 주는 일자리를 얻으려면 기술이 있어야 하는데 그런 건  없어요. 그런 기술이 뭔지도 평생 배워본 적이 없어요. 안 돼요, 이것도 안 되고 저것도 안 돼요.

“아니, 그래도 먹는 장사, 뭐든 마련해서 대여해주는 일, 아주 허드렛일이라도 비전이 있는 일이 있을 거 아닌가요? 그런 걸 꼼꼼히 찾아보고 어떻게든 스스로 일어설 생각을 해야지, 그런 의지가 부족한 건 아닐까요?”

여전히 이렇게 묻는 분들이 분명 계실 겁니다. 그러면 저는 이렇게 답하겠어요.

“아주 급박한 상황에 몰려 아무 것도 얻지 못하느니 뭐라도 얻기 위해 웃돈을 주는 걸 알면서도 이를 악물고 무언가를 해치우려 한 적 있으세요?

잠깐, 그런데 여기서 말하는 상황은 아마도 당신이 겪었을 난처하고 급박한 상황을 말하는 건 아니예요. 해외에 땅 사두셨는데, 갑자기 땅값이 폭락했을 때 겪었을 당혹감 같은 거 말고, 부모님 생신 때 드리려고 생각해둔 값비싼 선물 세일 때를 놓쳐서 나중에 입맛 다시며 비싼 돈 주고 사야 할 때 이런 것도 말고요. 진짜 아무 것도 가진 게 없는 당신을 그냥 없는 사람이 아니라 무식하고 무능한 사람 취급할 때 받는 무기력감에 대해 생각해보셨냐는 겁니다.”

저는 정책을 결정하고 입안하고 집행하는 이들이 이런 상황과 배경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이유를 도무지 모르겠습니다. 모든 걸 갑자기 한꺼번에 이해할 수는 없겠지만, 적어도 한 걸음 한 걸음 알아가고 이해하려다 보면 분명히 나아질 텐데, 전혀 나아지지 않는 사람들도 이해가 안 되고요. 만약 우리 사회가 이런 소시오패스가 만든 정책에 따라 움직이도록 설계돼 있다면, 서민들은 이런 동떨어진 정책에 영향을 받지 않도록 보호받아야 할 겁니다. 만약 서민들의 상황을 이해하면서도 별 생각없이 정책을 그냥 고치지 않고 내버려두고 있다면 그것 또한 자격 미달인 것이겠죠. 저는 (영국에서) 머지않아 열릴 것 같은 TV 토론에 나온 후보들에게 정말 묻고 싶습니다. 절망적인 나날을 보낸 적이 있는지, 진짜 대다수 서민들이 겪는 무기력감을 느껴봤는지, 그랬다면 그러고 나서 어떻게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는지를 말입니다. (Guardian)

[출처] 뉴스페퍼민트. http://goo.gl/AmZQWy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